네임드

네임드

「그러니까 마법도 사용해 전력으로 봉사해!」
손을 끓어 시키면서 「그러니까 안아∼, 나의 푸른 육체를 탐내∼」라고 안아 따라 오는 것을 톳으로 격추한다.
「곳에서 그 마족은 누구였다?」
「몰라요. 직접마족을 보지 않은 것. 니드렌이 다른 상인들과 이야기하고 있는 것을 (들)물었을 뿐. 성시를 구운 것만으로 어딘가에 가 버린 것 같으면 밖에 (듣)묻지 않은거야. 소생한 미궁을 빼앗으러 왔을지도」
팔악마같이 미궁에서 치카라를 기르고 싶었던 것일까?

아리사에 그렇게 이야기해 본다.
「니드렌이 말려 들어간 소동은, 미궁이었어요?」
얼굴이 가깝다.
분발해 강요해 오는 아리사를 되밀어내면서, 악마의 습격이나 폭동 떠들어, 팔악마가 미궁을 만든 일 따위를 소 있고 타 이야기해 준다. 은가면의 용사는 생략 했다.
「새롭게 미궁을 만들었다고 하는 거야?」
「같다」
놀라는 포인트였는가.

「이 대륙에 산 미궁은 6개 밖에 없는거야. 마지막에 미궁을 할 수 있던 것은 100년 이상이나 옛날이야. 마왕의 시체 위에 미궁이 출생해도 책에 써 있었다」
「그 팔악마는 완전 부활하기 위해 만들었다든가 말하고 있었기 때문에 회복용의 쉘터 아이템인가라고 생각했어」
「그렇게 싼 것이 아니어요. |전설급의 비보《아티팩트》야. 목적은 무엇인가 해들……」
「마귀를 양산해 용사와 싸운다든가?」

나의 적당한 대답을 곡살해, 아리사는 진지한 얼굴로 골똘히 생각한다.
나의 어깨에 양손을 거는 것은 좋지만, 다리를 나의 허리에 돌려 확 고정하는 것은 야메로.
「이 근처에 지맥의 진한 곳은 있어?」
「용의 골짜기라고 말하는 것이 있는 것 같다」

진지한 얼굴로 올려보면서 말하는……것은 좋은, 어째서 얇은 가슴을 꽉 눌러?
「만약 악마의 목적이 팔한 개로부터의 복원이라면, 아마 벌써 끝나고 있어도 모른다. 완전 부활은 몇개월도 걸린다고 생각하는데. 단시간이라면 원의 모습으로 움직일 수 있을 것」
「그런 것이 다리아래에 있다니 족으로 해요∼」라고 떨린다.
단시간이라고 하는 것이 어느 정도인가는 모르지만, 미궁 출구의 주둔지에 있는 제나씨들은 위험하다.
「매우 자세한데」

마치 나디씨같다.
「왕궁의 도서실의 장서는 대강 읽은 것」
「이 세계는 활자가 너무 적어∼」라고 분개하는 아리사.
「알고 있었던?책을 읽어 새로운 지식을 손에 넣으면(자) 경험치가 쌓여∼덕분으로 왕성에 깃들인채로 레벨이 올랐어요」
과연 게임이 아니고 전투로 밖에 레벨이 오르지 않을 것 없는가.
「알고 있으면(자) 가르쳐 주고」